파주보육원
★☆★☆파주보육원에 오신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파주보육원에 오신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8-07-11 09:45
딸이 보낸 편지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14  

0704_1

옛날 어느 마을에 홀어머니를 모시던 딸이
고향에서 먼 곳으로 시집을 가게 되었습니다.

워낙 먼 곳으로 시집와서 친정을 가보지 못하는
딸의 마음도 안쓰럽지만 멀리 딸을 보내고 만나지 못하는
어머니의 마음도 타들어 가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항상 무거운 마음으로 밭에서 일하던 중
시집간 딸에게서 편지가 왔다는 반가운
소식이 왔습니다.

주변 사람들까지 반가워했지만, 어머니는 의아해했습니다.
가난한 형편에 딸에게 제대로 된 교육을 하지 못했기에

딸은 글을 읽을 줄도 쓸 줄도 몰랐기 때문입니다.

펼쳐본 편지에는 아니나 다를까 글씨가 없었습니다.
대신 연기가 피어오르는 굴뚝과 훨훨 날아다니는
새 한 마리가 그려져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이게 무슨 뜻인지 몰라 어리둥절해 하는데
어머니는 그림이 그려진 편지를 부둥켜안고 울기 시작했습니다.
영문을 모르는 아주머니들이 이유를 묻자 어머니는
눈시울을 붉히며 말했습니다.

“우리 딸이, 엄마를 만나러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데,
고향에 갈 새가 없어 마음이 아프다고
나에게 편지를 보냈어요.”

진심과 사랑으로 이어져 있는 사이라면
어떤 표현으로도 충분히 서로의 마음을 전할 수 있습니다.
사랑이란 원래 그런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얼마나 많이 주느냐보다 얼마나 많은 사랑을 담느냐가 중요하다.
– 마더 테레사